배우 조병규가 연인 김보라를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15일 방송한 SBS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JTBC ‘SKY 캐슬’ 조병규가 출연했다.

이날 ‘김영철의 파워FM’에서 조병규는 연애에 흥미를 잃은 사연 속 주인공을 달콤한 중저음 보이스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사연을 선보인 뒤 조병규는 ‘연애세포’와 관련된 질문에 대해 “제 주변의 연애세포가 죽어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영철이 조병규는 어떠냐고 묻자 조병규는 “나는 죽어있으면 안되는 상태”라고 답했다. 그는 현재 ‘SKY 캐슬’에서 함께 출연한 김보라와 열애 중이다.

김영철이 김보라를 언급하며 잘 있냐고 묻자 조병규는 “‘그녀의 사생활’이란 드라마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자주 만나고 통화하냐는 물음에 통화보다는 직접 만난다며 “보고싶어서 자주 간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즉각 퇴근하고 연락에 답하는 것도 귀찮아 한다는 조병규는 “그분이 있으면 귀찮지 않다”며 강조했다. 조병규는 “(평소에는)휴대폰이나 답장이 늦고 잘 확인을 안한다. 그분은 예외”라며 덧붙였다.

사진=SBS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