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소연이 우아한 분위기를 발산했다.

이소연 측은 12일 bnt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이소연은 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꽃무늬 의상들로 여성미를 강조했다. 그는 실크 소재 투피스를 입고 성숙한 매력을 내기도 했다.

이소연은 밝고 긍정적인 성격을 가진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어서 MBC ‘용왕님 보우하사’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그는 “심청이는 정말 밝은 캐릭터다. 아무래도 긴 작품이다 보니 그 에너지와 기운을 오래 유지하면서 연기해야 하지 않나. 그래서 끌렸다”고 이유를 전했다.


이소연은 촬영 현장도 매우 좋다고 전했다. 그는 “아무래도 대기 시간이 길어질 때가 많은데 그때마다 연기자들끼리 놀면서 시간을 보낸다. 이번에는 예능에서 췄던 ‘오 나나나’ 춤을 함께 추기도 했다”고 웃으며 전했다. 실제로 이소연은 작품을 함께하는 동료들을 본인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어떤 작품이든 동료들과 서로 의지하고 북돋아 준다고. 이어 “과거 ‘동이’ 팀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아직 연락하고 친하게 지낸다”고 털어놨다.

이소연에게 작품을 고르는 기준이 있냐고 질문하자 그는 “기준이라기 보다는 나에게는 없는 면을 가진 캐릭터를 연기할 때 정말 재미있다. 진짜 나는 화가 날 때 혼자 삭이는 스타일이라면, 악역은 참지 않고 소리를 지른다. 평소에 못 해본 것을 연기를 통해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악역 후유증은 없냐는 물음에는 “MBC ‘동이’ 장희빈 역이나, SBS ‘천사의 유혹’때에는 있었던 것 같다. 어느 날 열심히 촬영하다가 문득 거울을 봤는데 내 눈빛이 달라졌더라. 내가 아는 내 눈빛이 아니었다. 내가 이런 눈빛이 있었나 하고 조금 힘들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소연은 신뢰가 가는 연기자로 기억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이소연 나오면 재미있겠다’는 기대감을 주는 배우로 성장하고 싶다”며 “내가 성실하게 일하면 자연스럽게 따라올 수식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순하고 착한 얼굴은 물론 누구보다 독하고 야망 있는 모습까지 완벽하게 공존하는 이소연. 이 때문일까 선한 역-악역을 넘나들며 다양한 캐릭터 필모그라피를 자랑한다. 추후 이름 하나만으로 기대감 주는 배우로 자리잡을 그의 미래를 응원하는 바이다.

‘용왕님이 보우하사’는 매주 월~금요일 오후 6시 5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