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에 출연한 유이가 과거와 다이어트를 위해 노력했던 시절을 회상했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 마지막 회에서는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시어머니와 며느리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차화연과 유이가 출연했다.

이날 유이는 데뷔 전 야구코치였던 아버지를 응원하기 위해 목동야구장을 방문했다가 카메라에 잡히며 ‘목동녀’라 불리고 인기를 얻게 된 사연을 전했다.

유이는 “그리고 이후에 유빈의 친구로 ‘스친소’에 나간 것이었다. 그 때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는데 남자 분들이 연락처를 많이 물어봤었다. 가수일 때 못 받았던 번호를 그 때 더 많이 받은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유이는 애프터스쿨에서 연기자로 변신한 이후, 다이어트를 시도한 후의 대중의 반응에 대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다이어트를 시도했다. 매우 힘들었었다. 그런데 사람들은 그걸 어색해하시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

또 “악플도 많아서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지만, 다시 돌아갈 수는 없었다. 살을 찌운다고 해서 예전의 풋풋함이 나오지는 않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유이의 매력 포인트로 꼽혔던 허벅지에 대해서도 “저도 허벅지는 지키고 싶었다. 허벅지가 빠지니까 광고도 안 들어오더라”고 솔직하게 고백하며 웃음을 안겼다.
사진 = 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