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구잘 투르수노바가 배우 마동석과 함께 한 애정신의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오는 4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나 한국 산다’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로버트 할리, 샘 해밍턴, 구잘 투르수노바, 조쉬 캐럿, 안젤리나 다닐로바, 조나단 토나가 강렬한 예능감으로 다시 한 번 안방을 들썩이게 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구잘 투르수노바가 마동석과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바로 구잘이 영화 ‘결혼전야'(감독 홍지영)에서 마동석과 부부 연기를 했던 것. 구잘은 “아무래도 부부다 보니 키스신과 배드신을 많이 찍었다”며 수줍은 미소를 보였다.

이어 “연기가 서툴렀던 나를 위해 배려를 많이 해줬다. 베드신 촬영 때에는 내 몸과 안 닿게 플랭크 자세로 버티고 있었다. 진짜 대단했다. 땀을 뻘뻘 흘리고 계셨다. 너무 감사했다”고 촬영 비하인드를 모두 털어놨다.

그런가 하면 구잘은 윤여정이 연기 선생님이라고 밝혀 눈길을 사로잡았다. MBC 드라마 ‘황금물고기’로 데뷔했던 구잘은 “윤여정 선생님과 고부지간을 연기했다. 처음 뵈었을 때 포스가 엄청나서 혼날까 봐 무서웠다”며 첫인상을 공개했다. 하지만 구잘은 윤여정이 첫인상과는 180도 달랐다며 “내가 한글로 된 대본을 잘 이해하지 못해서 윤여정 선생님이 직접 영어로 대본 설명을 해주셨다. 몰입하는 것도 많이 도와주셨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해피투게더4’는 오는 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