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태준이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출연하지 않는다.

4일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애초에 출연을 확정한 것이 아닌 최종 조율 단계였다. 캐릭터의 방향이나 분량 등이 초반과 달라져 논의 끝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tvN 관계자 역시 “원래 확정이 아니어서 하차 개념이 아니다. 최종 조율 단계에서 캐릭터가 바뀌었고 같이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최태준이 ‘호텔 델루나’의 대본리딩까지 함께 했지만 최종 하차했고 해당 역할에 이태선이 발탁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이에 대해 tvN은 “이태선은 전혀 다른 역할에 캐스팅됐다. 최태준이 맡으려던 역할은 이름 등이 바뀐 가운데 다른 배우의 출연을 논의 중”이라며 바로잡았다.

여진구, 아이유(이지은)가 주연을 맡은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3년 작성된 것으로 홍작가들이 집필한 ‘주군의 태양’의 초기 기획안이다. ‘닥터스’,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오충환 감독과 의기투합한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