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박진주가 덕후라면 누구나 갖길 바라는 ‘덕질메이트’로 변신한다.

10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 분)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과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

극 중 박민영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이지만 알고 보면 프로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를 연기한다. 박진주는 극중 박민영, 안보현과 고등학교 시절부터 절친인 이선주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가요 공개 방송, 콘서트 티켓팅 등 치열한 전쟁을 치룬 전우이자 영혼의 단짝 ‘덕질메이트’. 특히 아이돌 팬페이지 ‘시나길'(시안은 나의 길의 줄임말)을 공동 운영하며 ‘덕심일체’ 우정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 속 성덕미와 이선주(박진주)는 핸드폰을 보며 소스라치게 놀라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는 두 사람이 최애 아이돌인 차시안(정제원)의 기사를 체크하며 시안의 근황 토크 중인 모습. 이선주는 성덕미를 향해 걱정스런 눈빛을 보내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이 왜 이토록 놀라고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어 대포 카메라를 손에 쥔 채 ‘데칼코마니 대포 여신’ 자태를 뽐내는 두 사람이 포착돼 관심을 모은다. 완벽한 한 컷을 찍기 위해 열정을 폭발시키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쌍둥이처럼 닮아 있다. 이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까지 닮아있는 성덕미, 이선주의 ‘덕질메이트’ 케미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그녀의 사생활’은 10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