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에 출연한 슈가 출신 아유미가 근황과 앞으로의 꿈을 밝히며 황정음을 언급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예능 ‘인생술집’은 원조 예능야망꾼 특집으로 꾸며져 신지, 아유미, 광희와 깜짝 손님 육혜승이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날 아유미는 ‘슈가 멤버들과 연락하고 있냐’는 물음에 “어제도 연락했다”며 박수진, 황정음의 결혼식에 참석했던 것과 황정음이 일본에 자주 놀러온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이어 슈가의 육혜승이 깜짝 손님으로 등장했고, 육혜승은 “슈가 활동 후 연기자로 활동하다가 지금은 사업을 하고 있다”라는 근황을 전하며 반가움을 더했다.

2000년대 초반 슈가 활동과 함께 높은 인기를 끌었던 아유미는 자신의 인생 프로그램으로 KBS 2TV ‘해피투게더’를 꼽으며 “그 때 신동엽 씨가 한국말을 많이 알려줬다. 그 방송이 나가고 슈가에서 센터가 됐다. 정말 감사한 프로그램이다. 그 때는 신동엽을 좋아했다. 진짜 우상이었다”라고 말하며 신동엽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또 아유미는 ‘인생대작’ 코너를 통해 자신의 꿈을 ‘황정음’이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아유미는 “일본에서 배우로 활동하며 연기에 대한 재미를 알게 됐다. 한국에서도 배우로 활동하고 싶지만 발음이 아직 부족하다. 연습을 열심히 해서 황정음 같은 배우로 활동하고 싶다”는 바람을 얘기했다.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