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아일랜드 이홍기가 ‘정준영 불법 촬영 영상 공유’논란에 관련됐다는 루머를 부인했다.

이홍기는 12일 카카오톡 메신저 ‘고독한 이홍기방’에 깜짝 등장해 걱정하는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홍기는 “자고 일어났더니 난리가 났구만”이라며 “걱정마쇼. 내일 라이브 때 봅세”라며 팬들의 가슴을 진정시켰다.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영화를 시청하고 있는 사진과 함께 “다들 굿밤”이라며 이번 사건과 관계가 없다는 듯한 편안한 태도를 취했다.

11일 SBS 8뉴스는 빅뱅 승리와 관련된 의혹을 보도하며 가수 정준영이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불법으로 촬영한 영상을 여러차례 유포했다고 전했다. SBS 측은 이와 함께 재구성된 메시지를 공개하며 해당 단체방에 가수 용OO, 이OO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먼저 특이한 성을 가진 용OO이 가수 용준형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용준형 측은 “사실 무근”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용준형 측은 정준영과 1대1 대화를 한 것은 맞지만 해당 단체방에는 있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흔한 성인 ‘이’로 시작하는 가수는 추가적인 단서가 없어 특정인을 추정하지 못했고 여러 가수의 이름이 떠다니기 시작했다. 이에 이홍기는 본인이 직접 이를 부인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DB, 이홍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