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주연의 ‘라디오스타’ 방송 태도를 두고 “무례하다”는 누리꾼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주연 즈음에’ 특집으로 이주연, 송재림, 곽동연, 안우연이 출연했다.

이날 이주연은 첫 인사에서부터 “주제가 뭐죠?”라고 묻고는 “제 이름이 또 주연인데, 제가 여기서 주연인가요?”라고 말해 모두를 당황시켰다.

이어 그는 “첫 토크쇼라서 겁이 난다. 이상한 질문 많이 하지 말아달라”고 토크쇼에서 질문 금지를 요청하는 엉뚱함으로 “이상한 사람이다”는 평을 들었다.

이주연은 게스트인 송재림의 이야기를 듣던 중 또 다른 게스트인 곽동연, 안우연에게 “건조하다”고 말을 걸며 시선을 분산시켰다. 이를 본 MC들이 왜 그러냐고 묻자 “오빠 이야기가 지루하다”며 초면인 송재림을 무안하게 만들었다.

또한 이주연은 연애 기간이 짧아 90일을 넘긴 적 없다는 곽동연의 이야기를 듣던 중 “풉”하고 크게 웃어 그를 당황케했다. 곽동연은 “지금 전국의 몇 퍼센트가 될 지 모르는 단기 연애자들을 비웃은 것”이라고 센스있게 받아쳐 이를 웃음으로 승화시켰다.

이주연은 방송 내내 말을 길게 늘어 뜨리고, 평소와는 다른 어눌한 말투로 눈길을 끌었다. 방송을 본 몇몇 누리꾼이 “술에 취해서 방송을 하는 줄 알았다”고 의혹을 제기할 정도였다.

원인이 무엇이든 다른 게스트의 이야기를 방해한 것은 무례한 행동이다. 특히 이주연이 송재림에게 “지루하다”고 말한 것을 두고는 이견 없이 “예의가 없었다”고 그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러나 방송을 전체적으로 볼 때 이주연이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는 것 또한 사실이다. 그는 부끄러울 수 있는 자신의 과거 발연기도 시범까지 보이며 털어놨으며, 성대모사나 춤, 노래 등도 아낌없이 보여줬다.

이에 “송재림에게 한 말은 무례했지만, 전체적으로는 예능으로 봐야한다”, “이주연 때문에 재미있었다”는 응원의 목소리도 존재한다.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