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잘 날 없는 ‘조들호2’, 이번엔 스태프 사고다.

6일 오전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2′(이하 ‘조들호2’) 촬영 중 차량 사고가 발생했다.

극중 이자경(고현정 분)과 한민(문수빈)이 탄 차량 트럭 교통사고를 당하는 장면을 찍던 중 스태프가 타고 있던 차량이 충돌한 것.

이에 스태프 5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동네변호사 조들호2’ 측은 6일 엑스포츠뉴스에 “촬영을 하다가 사고가 났다. 5명이 다쳤고 다행히 부상은 경미하다. 현장에서 엠뷸런스가 대기하고 있어 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라고 전했다.

다행히 부상을 입은 스태프들의 상태는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미 박신양 역시 촬영을 하다 허리 부상을 입어 촬영이 중단됐던만큼 민감할 수밖에 없는 상황.

설상가상 관할 구청에 촬영 허가를 제대로 받지 않고 촬영을 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조들호2’ 측은 “제작진이 미리 관할 구청에 촬영 신청을 했지만 허가까지 시간이 소요됐다. 방송일자를 맞추기 위해 불가피하게 촬영을 진행하게 됐다.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큰 기대 속에 시작한 ‘동네변호사 조들호2’는 악재가 계속됐다. 주연 배우의 부상 및 촬영 중단, 또 변희봉, 이미도, 조달환 등 출연 배우들의 갑작스러운 줄하차 등이 발생했기 때문. 이번엔 스태프 차량까지 사고나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동네변호사 조들호2’는 잘나가는 검사 조들호가 검찰의 비리를 고발해 나락으로 떨어진 후 인생 2막을 여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 = KBS 2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