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이 ‘돈’을 촬영하며 느낀 마음을 전했다.

6일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돈'(감독 박누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누리 감독과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참석했다.

이날 류준열은 “모든 캐릭터를 저로부터 출발하려고 노력 중이다. 시나리오 속 조일현에 공감이 됐다. 그 공감을 관객 분들과 어떻게 나눠야 할지를 고민했다”고 얘기했다.

이어 “돈이라는 게 무엇인지 많이 고민했다. 따로 현찰을 많이 쓰지는 않는데, 촬영하는 동안에는 돈을 보면서 ‘이게 뭔가’ 싶었던 것 같다. 저 역시 돈이 많았다가 또 부족헀다가 아쉬웠다가, 불안하기도 하고 여러가지 감정들이 들면서 계속 일현 캐릭터와 대화를 하려고 했던 것 같다. 굉장히 독특한 무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를 촬영하며 여러 깨달음을 얻었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 분)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3월 20일 개봉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