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민남편’ 권오중이 발달장애 아들을 둔 아빠이자 가장의 마음을 드러냈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궁민남편’에서 차인표와 김용만은 권오중을 위해 갱년기 파티를 준비했다.

촬영 중 시도 때도 없이 눈물을 흘리던 권오중을 짠하게 여긴 이들은 ‘넌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이야’라는 현수막을 걸고 레드카펫을 까는가 하면 권오중의 리즈 시절 사진을 전시하는 등 격하게 환대했다.

차인표는 “살다 보니까 인생이 길지가 않다. ‘궁민남편’을 하니까 우리 앞에서 울었지만 우리가 없었으면 혼자 얼마나 외로웠겠냐. 드라마에서 갱년기 환자를 연기한 적 있다. 그때 기억나는 대사가 있다. 물은 건너라고 있는 거고 갱년기는 극복하라고 있는 거다”며 격려했다.


권오중은 “갱년기 검사를 위해 병원에 찾아갔다. 갱년기가 있더라. 주말이면 무조건 놀러갔는데 못 나가겠더라. 갑자기 욱한다. 감정 조절이 약간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

전문가와 함께 갱년기 극복을 위한 심리극을 진행했다. 내면의 상반된 마음을 표현해 솔직한 감정을 드러내게 하는 이중 자아 기법을 썼다. 다 같이 권오중의 마음을 공감하기 위해서다. 차인표는 위로하는 마음을, 전문가는 엄격한 마음을 맡아 대화했다. 엄격한 마음은 “가장은 자기의 생각과 책임감을 갖고 가야지. 힘들고 우울한 마음이 있어도 절대 내색하면 안 된다. 가장이잖아. 가족을 위해서만 생각해. 그게 네 할 일이야”라며 짓눌렀다.

위로의 마음은 “난 널 지난 48년 동안 봐왔는데 너 잘하고 있다. 최고의 아빠다. 인터넷에서 난리 났다. 아빠는 금메달 딴 사람 같다. 10년, 20년 후에 기력이 빠지면 혁준이 어떻게 살까 걱정하느라 앞이 안 보이잖아. 그럼에도 지금 하루하루를 너무 잘해나가고 있다. 그날 열심히 살고 사랑해야 할 사람 사랑하고 그렇게 살아온 거다. 네가 최고의 아빠이자 남편이자 배우라고 생각해”라고 말했다.

권오중은 심리극 초반부터 눈물을 쏟았다. 앞서 특별한 아이를 키우고 있다며 발달장애 아들을 둔 심경을 고백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많은 주변 사람들이 용기를 준다. 내 상황에 대해 힘내라고 용기를 주는데 당사자가 아니면 모른다. 당사자들만 알 수 있는 아픔이 있다”며 감정을 자연스럽게 털어놓았다.

김용만은 희망을 연기했다. “난 네 마음속에 계속 있었는데 가끔 내가 없는 것처럼 행동해 서운했다. 내가 아는 오중이는 밝고 긍정적인 아이다. 그런데 주변 상황, 힘든 일들 때문에 현실과 타협하려 하는 것 같다. 그런데 그러지 않아도 된다”며 말을 건넸다.

또 눈물을 흘린 권오중은 “희망아. 난 우리 애가 나을 줄 알았다”며 오열해 주위를 숙연하게 했다. 그러면서 “우리 애가 내게 가끔 자기 언제 나아지냐고 물어본다”며 울먹였다. 희망의 마음은 “이런 얘기하면 네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나아지지 않는다고 해서 희망이 없는 건 아니야”며 다독였다.

권오중은 “오중아 잘하고 있어. 걱정하지 말고 힘내고 항상 즐겁게 살길 바란다”며 스스로를 격려했다. 멤버들은 “오중아 잘하고 있어”라고 외쳐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사진= MBC 궁민남편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