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주진모의 ‘백주대낮 소주 드링킹’ 현장이 포착됐다.

‘황후의 품격’ 후속으로 오는 3월 6일 첫 방송되는 ‘빅이슈’는 희망에 고문당하고, 악마에 저당 잡힌 세상에서 불편한 진실을 들추어내는, 첩보전을 방불케하는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다.

주진모는 ‘빅이슈’에서 한때 국내 최대 일간지 엘리트 사진기자였지만, 잘못된 사진 한 장으로 알코올중독 홈리스가 되었다가 지수현(한예슬)을 만나 물불을 가리지 않는 파파라치가 되는 한석주 역을 맡았다. 박진감 넘치는 액션과 섬세한 감정 연기로 쿨한 복수극, 불순한 석세스 스토리가 선사하는 쾌감과 더불어 집으로 돌아갈 자격이 없다고 느끼는 ‘심리적 홈리스’들의 공감을 돋운다.

이와 관련 덥수룩하고 꾀죄죄한 홈리스 변신으로 ‘비주얼 쇼크’를 선사했던 주진모가 밝은 대낮에 소주를 병째 들이키며 거리를 활보하는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극 중 한석주가 화창한 날씨 속 행인들이 오고가는 거리에서, 다리를 절뚝이며 봉투에 든 소주병을 물마시듯 벌컥거리고 마시고 있는 장면. 삶의 의지를 잃어버린 듯한 퀭한 표정, 하지만 그 속에서도 번뜩이는 눈빛을 한 채 어딘가로 향하는 한석주의 모습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제작진 측은 “주진모는 촬영 때마다 액션부터 증폭되는 감정연기까지 폭넓은 열연으로 현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있다”며 “첫 회부터 시선을 놓지 못하게 만들, 주진모의 대변신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