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 도박 혐의 물의를 빚은 슈가 심경을 고백했다.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형사 11 단독 심리로 슈에 대한 상습 도박 혐의 선고 공판이 열렸다.

재판부는 슈에 대해 “징역 6월을 선고하며 2년간 형의 집행을 유예한다”고 밝혔다. 80시간의 사회 봉사도 주문했다.

재판이 끝난 후 슈는 취재진 앞에서 “도박으로 인해 점점 변해가는 제 모습이 끔찍하고 화도 나고 창피했다. 스스로 빠져나갈 수 없었는데 이렇게 재판장님이 내려주신 벌과 사회적 질타를 통해 이 늪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다 죄송하다. 앞으로 잊지 않고 잘 살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번의 실수가 이렇게 된 것에 대해 깊게 반성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나 항소할 계획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그는 “주어진 벌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슈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해외에서 26차례에 걸쳐 7억 9000만원 규모의 상습 도박을 해 불구속 기소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