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이 4회(30분 기준) 연장을 확정 지으면서 다음 주 종영한다. 하지만 남자주인공 최진혁은 최종회에서 볼 수 없게 됐다.

15일 최진혁이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 연장 방송분인 49~52회(30분 기준)에 출연하지 않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대해 최진혁의 소속사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최진혁이 지난 14일 방송을 끝으로 하차했다”고 밝혔다.

최근 SBS 측은 ‘황후의 품격’이 더욱 완성도 높은 마무리를 위해서 연장 방송을 결정했음을 전했다. 하지만 최진혁은 애초에 ‘황후의 품격’ 48회로 종영하는 것에 맞춰 해외 팬미팅 일정을 잡아놓은 상태였다.

이에 대해 최진혁의 소속사 측 관계자는 “처음부터 스케줄 문제로 연장 방송분에 대해서는 출연을 하지 못한다고 전달을 했었다. 조율을 해보려고 했지만 그렇게 안 됐다. 때문에 예정대로 48회까지 출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SBS 측 역시 “최진혁 씨는 지난 14일 방송을 끝으로 모든 촬영을 마쳤다. 스케줄상 20일과 21일 방송분에는 최진혁 씨가 출연하지 않는다”며 “그동안 혼신의 열연을 펼친 최진혁 씨에게 진심을 담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은 방송분은 배우·스태프들이 혼연일체가 되어 최선을 다하겠다. ‘황후의 품격’ 남은 방송분에도 변함없는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최진혁은 ‘황후의 품격’ 속 나왕식/천우빈 역을 맡아 그동안 극의 중심에 서서 드라마를 이끌어왔다. 특히 중후반부부터는 그동안 숨겨왔던 자신의 정체를 밝히고 본격적으로 복수를 시작, 이와 함께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하지만 ‘유종의 미’를 위해 연장을 한 ‘황후의 품격’ 속 최종회에서는 정작 최진혁의 모습을 볼 수 없게돼 아쉬움을 남긴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