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장나라가 끝없는 위기 속에서도 ‘불도저 행보’를 이어나가며, 날 서린 본모습을 제대로 드러내는 ‘카리스마 황후 활약’으로 위엄을 폭발시켰다.

지난 13일 방송한 ‘황후의 품격’ 45, 46회에서 오써니(장나라 분)는 이혁 앞에서 자신의 정체를 드러낸 나왕식(최진혁)이 총살당할 위기에 처하자 이혁의 앞을 가로막아 나왕식을 보호한 상태. 분노한 이혁은 “다 알고 있었던 거야? 그러면서 둘이 날 속였던 거야?”라며 오써니의 머리에 총구를 겨눴지만, 오써니는 미동도 없이 “쏠 테면 쏴”라고 반격, 이혁을 쏘아보며 기를 눌렀다.

이날 방송에서 장나라는 나왕식이라는 정체를 밝힌 최진혁 대신 황실 안티 세력의 ‘수장’으로 우뚝 선 채 각종 방해 공작 속에서도 단단한 심지를 드러내는 모습으로 황후의 진정한 위엄을 폭발시켰다. 더욱이 민유라(이엘리야)를 비롯해 아리 공주, 궁녀 다원과 영은까지 자신의 조력자로 확보하면서 후반부 강렬한 ‘사이다 복수’를 예약했다.

한편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