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의 불륜설이 담긴 지라시(사설 정보지)를 퍼뜨린 유포자가 검거됐다. 정유미 측은 “선처 없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히며 변함없이 강경한 대응방침을 전했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 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와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사 안모 씨 등 6명을 입건했다. 또 관련 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김모 씨는 모욕 혐의로 입건됐다.

나영석PD와 정유미의 지라시 사건은 지난 해 10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10월 17일 나영석 PD와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지라시’가 모바일메신저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퍼지기 시작했다.

나영석PD와 정유미 측은 자신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계속 머무르고 있는 가운데에도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침묵했다.

무분별한 지라시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 생각이었지만,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결국 다음날인 18일 정유미 측은 “악성 루머 유포에 대한 선처나 협의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고, 나영석PD 측도 이를 부인했다.

또 유포자들을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리고 4개월이 지난 후 지라시 유포자들이 검거됐다. 경찰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지라시의 1차 버전 최초 작성자는 출판사에서 근무하는 작가 정 모씨와 IT업체 회사원 이 모씨였다. 정 작가가 주변 방송작가들로부터 들은 소문을 지인들에게 알리고자 대화형식으로 불륜설을 만들어 전송했고, 몇 단계를 거쳐 받은 회사원 이 씨가 이를 지라시 형태로 재가공해 회사 동료들에게 전송했다.

또 2차 버전은 방송작가 이 씨가 작성했으며, 이 씨는 다른 방송작가로부터 들은 소문을 카카오톡 메시지로 작성해 동료 작가에게 전송했고, 이 지라시가 오픈 채팅방을 통해 급속히 퍼지게 됐다.

정유미 측은 12일 엑스포츠뉴스에 “허위사실을 유포한 이들이 검거돼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예정이다. 이들에 대한 선처와 합의는 없을 것이다”라고 얘기하며 강경한 의지를 확고히 내보였다.

현재 경찰은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입건된 피의자 10명 가운데 9명을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전한 상황이다. 또 당초 최초 유포자로 고소된 회사원 1명은 중간 유포자로 밝혀져 소가 취하됐고,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4개월을 이어온 지라시 논란 속, 정유미와 나영석PD는 각자의 활동을 변함없이 이어가고 있다. 정유미는 현재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촬영 중이며, 나영석PD는 tvN 새 예능 ‘유럽 하숙집(가제)’을 준비중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