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안재욱이 음주운전 입건 사실이 밝혀지며 비난을 받고 있다.

안재욱은 지난 10일 오전 음주단속에 적발,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와 관련, 안재욱 소속사 제이블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엑스포츠뉴스에 “숙소로 복귀 후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10일 오전 서울로 향하던 중 음주단속에 적발되어 면허 정지 처분을 받게 됐다”며 “안재욱과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 매우 부끄럽고 수치스럽다”고 공식 사과했다.

안재욱의 음주운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2003년 8월 오후 서울 강남구 제일생명 사거리에서 앞차의 뒷범퍼를 찌그러뜨리는 사고를 냈다. SBS ‘선녀와 사기꾼’ 종영파티에서 술을 마시고 이동중 사고가 발생한 것.

당시 피해자와 합의했지만, 보험처리만 하겠다는 안재욱의 일방적인 통보에 피해자가 경찰에 신고하는 바람에 경찰에 붙잡혔다.

안재욱의 두 번째 음주운전 적발 소식에 누리꾼들의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초범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지며 지탄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