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희가 결혼 14년째 아이가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김원희는 지난 6일 방송한 SBS ‘조카면 족하다’에 출연해 조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외에도 홍석천, 김지민 등도 조카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김원희는 조카들과 부탄 여행을 다녀왔다. 그는 “행복에 대해 다같이 생각해보고 싶었다”라며 여행의 의미를 되새겼다.

이어서 홍석천은 조심스레 김원희에게 “자녀 계획은 없는가”라고 물었다. 그는 잠시동안 고민한 후 방송에서 처음으로 자녀 계획에 대해 밝혔다.

김원희는 “나라에 미안하다”라며 “남편과 연애도 오래했고 결혼한지도 14년이 됐다. 어렸을때 1남4녀로 한번도 혼자 방을 써본적이 없다. 그래서 자녀에 대해서도 성급하거나 간절하진 않았던거 같다”라고 말했다.

앞으로 자녀계획을 묻는 질문에도 “어느덧 40대 후반이다. 이젠 좀 늦은감이 있는거 같다”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김원희의 솔직한 답변에 시청자들 역시 그의 생각을 존중했다. 이들은 “결혼했다고 무조건 아이를 낳아야 할 의무는 없다”, “솔직하게 이야기해줘서 고맙다”, “의견을 지지한다”라고 격려했다.

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