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스카이 캐슬) 아역들이 드라마의 오해와 진실을 밝혔다.

3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SKY캐슬’에 나온 아이들 특집으로 꾸며져 김보라, 김혜윤, 이지원, 찬희, 조병규, 김동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김주영(김서형 분), 전현무는 노승혜(윤세아), 조윤희는 한서진(염정아), 조세호는 차민혁(김병철)로 분해 이들을 맞이했다.
 ‘SKY 캐슬’의 아역들은 극중 1등을 둔 경쟁자로 나오지만, 실제로는 절친한 사이였다. 특히 김보라와 조병규는 메이킹 영상에 다정한 모습이 포착되어 열애설에 휩쓸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조병규는 “현장 메이킹 영상에서 우리끼리 친목이 좋다보니 오해를 산 것 같다. 그리고 누나가 몸을 잘 못가누는 편이다. 그날도 연기를 한 다음 근육에 힘이 풀려서 비틀 거리길래 잡아줬다. 영상에서는 내가 봐도 그렇게 보이더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래서 누나랑 괜히 어색해질까봐 걱정했는데, 누나가 먼저 ‘열애설이 났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고 장난스레 대처해줘서 잘 풀렸다”고 말했다.


김보라는 조병규가 잡아줬을 때 어땠냐는 말에 “미안한데, 그런 결 별로 안 좋아해서 뿌리쳤다. 그런데 뿌리치고 나니까 메이킹 카메라가 있어서 웃었더니 더 묘하게 영상에 나갔다”고 답했다.

그런가하면 드라마 속 러브라인이 실제에도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극중 조용한 모범생 우주로 나오는 SF9 찬희가 드라마 OST ‘We all lie’에 맞춰 멋진 춤을 추자, 우주를 짝사랑하는 예서 역으로 분한 김혜윤이 “역시 우리 우주”라며 좋아한 것.

‘SKY 캐슬’ 아역들은 드라마가 높은 인기를 끌거라 방송을 보고 확신했다고. 먼저 김혜윤은 “시나리오를 봤는데, 1화 엔딩이 너무 충격적이었다. 시나리오를 봤는데도 너무 충격적이라서 바로 2화를 봤다. 병규와 이야기를 하다가 포상휴가를 가고 싶은 마음에 전에 포상휴가를 갔던 5.8%를 넘기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런데 병규가 이거 4% 넘으면 잘된거다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이에 조병규는 “첫방송이 1%가 나와서 ‘거봐 내말 맞지?’라고 했는데, 혜윤이가 본방송을 꼭 보라고 하더라. 1화는 안봤고 2화를 보는데 ‘이건 심상치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예능이 서툰 아이들을 위한 부모들의 응원 전화도 이어졌다. 먼저 윤세아는 쌍둥이 아들들을 응원하기 위해 전화를 했다. 윤세아는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팔로어 수가 2만에서 20만으로 늘었다”고 인기에 대해 말했다. 또 키우고 싶은 자식으로는 쌍둥이와 세리를 꼽으며 “자신의 다 커서 와줘서 고맙다”고 이야기했다.

부부호흡을 맞춘 김병철에 대해서는 “굉장히 부드러우신 분이다. 연기를 같이 하다보니까 어떤 분인지 잘 모르겠다. ‘오빠는 어떤 사람이야’라고 물어보게 된다. 그러면 실실 웃는데 얼마나 무섭게 웃는지 모르겠다”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호는 모두를 격려하던 중 “혜나에게 미안하다. 혜나가 딸인 줄 알았다면 바로 수술했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또 이들은 드라마에 제기 된 “혜나와 예서가 바뀌었다는 설”, “잠자리가 혜나의 자살을 암시했다는 설”, “혜나가 죽기 전 ‘우주에요’라고 진범을 가리켰다는 설”, “우주가 자해를 한다는 설”에 대해 해명했다.

여섯 아역들은 또한 각자 최악의 엄마, 아빠를 꼽기도 했다. 찬희는 진진희(오나라), 차민혁(김병철)을 최악의 엄마, 아빠로 꼽으며 “시끄러운 걸 싫어한다”는 소신을 밝혔으며, 조병규는 “윤세아 엄마는 너무 아름다우셔서 엄마로는 별로다. 상대역으로 만나고 싶다”고 이야기해 모두를 놀라게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