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해인이 드라마 ‘봄밤’의 남자 주인공 출연을 확정지었다. 여자 주인공으로는 한지민이 캐스팅됐다.

정해인은 5월 방송되는 MBC 새 드라마 ‘봄밤’의 남자주인공인 약사 유지호 역에 캐스팅됐다. 앞서 엑스포츠뉴스의 단독 보도로 정해인의 출연 소식이 알려진 바 있다.

정해인과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호흡한 배우 손예진이 여주인공 자리를 제안 받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손예진이 아닌 한지민과 로맨스 연기를 펼치게 됐다. MBC는 29일 엑스포츠뉴스에 “한지민이 ‘봄밤’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봄밤’은 지난 해 큰 사랑을 받은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안판석 PD와 김은 작가가 다시 만난 작품이다. 오랜 연인을 중심으로 결혼 얘기가 나오자 서로의 관계를 돌아보면서 새롭게 찾아온 사랑의 감정을 깨닫는 이야기다. 진취적인 여성의 사랑을 그린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해인의 차기작에 관심이 쏠린 바 있다. 정해인의 선택은 ‘봄밤’으로, 다시 안판석 PD와 손을 잡았다.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연기로 인상을 남길지 주목된다. 한지민 역시 영화 ‘미쓰백’ 등에서 물오른 연기를 보여줬다. 정해인과 로맨스 케미를 어떻게 완성해나갈지 기대된다.

정해인은 29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이후 빠른 시일 내에 시청자분들과 만나고 싶었다. 그런 와중 감독님께서 좋은 제안을 주셨고, 대본을 읽었을 때 꼭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봄밤’에서는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와 결이 다른 감정선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