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진영의 회식 장면이 전파를 탔다.

홍진영은 함께 일하는 스태프들과 곱창집에서 회식을 했고, 술 대신 환타와 사이다를 섞어 마셔 눈길을 끌었다. 홍진영은 “올해부터 다이어트한다고 하지 않았냐”라며 걱정했고, 홍선영은 “곱창이 고단백 저칼로리이지 않냐. 많이 먹어도 살 안 찐다”라며 안심시켰다.

홍진영은 “내가 언니였으면 어떻게든 살을 빼게 해줬을 것 같다. 언니가 가끔 고집불통일 때가 있다. 분명 자기 말이 맞지 않은데 자기 말이 무조건 맞는 거니까 나는 울화통이 터져 미친다. 솔직히 한 대 때리고 싶다. 언니니까 때릴 수가 없다”라며 폭로했다.

더 나아가 홍진영은 “언니로서 어떻게 해주고 싶냐”라며 물었고, 홍선영은 “게임도 안 하고 잠 재울 거 같다. 고생도 많고 짠하다. 일이 많으니까 내가 가서 대신해주고 싶다”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홍진영은 “언니가 옆에 있어서 많이 든든하고 항상 고맙게 생각한다”라며 진심을 전했고, 홍선영은 “나도 고맙다. 언니가 슬프면 위로도 해주고”라며 맞장구쳤다.

홍진영은 “언니는 악플 때문에 슬펐던 적 없냐”라며 걱정했고, 홍선영은 “얼마 전에 그만 처먹으라고 했다. 엄마랑 동생이 불쌍하다고 했다. 갑자기 너무 화가 나더라. 그래서 답장 보냈다. 나한테 어떤 말을 해도 상관없는데 거기에 엄마나 동생 올리지 말라고. 가족은 건드리지 말라고 했다. 괜찮다. 모든 사람이 나를 좋아할 순 없다”라며 씁쓸해했다.

스태프들은 홍진영에게 “누나도 악플 때문에 힘들었던 적 있지 않냐”, “우리 진짜 슬펐다. 언니가 위축돼 있어서” 등 과거를 상기시켰다. 홍진영은 그 이야기를 듣자마자 눈물을 터트렸고, 홍선영 역시 함께 눈물 흘렸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홍진영 어머니는 “‘미우새’ 출연하기 전에 엄청 고민했다. (홍선영이) 살이 찌다 보니까 남 앞에 서는 걸 꺼려 하더라. 지금은 엄청 밝아졌다. 감사드린다”라며 덧붙였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