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에서 수억 원대의 도박을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S.E.S. 출신 방송인 슈(본명 유수영)의 첫 공판이 24일 오전 서울 동부지방법원에서 열렸다.

슈가 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앞서 슈는 지난해 12월 28일 국외 상습도박 혐의로 불구속 기소, 다만 도박자금으로 수억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사기 및 국내 도박 혐의에 대해서는 무혐의를 받았다.

이번 재판에는 슈 이외에도 도박 방조,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총 3명이 함께 기소돼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나서게 된다.

슈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올해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약 7억 9000만원 규모의 도박을 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당시 슈는 지난 2018년 6월 서울의 한 호텔 카지노에서 2명에게 3억 5000만원과 2억 5000만원씩을 빌린 뒤 갚지 않아 피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