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적인 드레스로 화제를 모은 한초임이 입장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는 2019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MC를 맡았던 한초임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2019 서울가요대상에서 권혁수와 함께 레드카펫 진행을 맡았던 한초임은 파격적인 드레스로 수상자들보다 큰 이목을 끌었다.

한초임은 인터뷰에서 “카밀라의 리더이자 대표이자 매니저이자 스타일리스트까지 하고 있는 한초임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논란이 됐던 드레스에 대해서는 “인터넷에서보고 친한 사람을 통해 싸게 9만 원에 구매했다”며 “원래는 원피스였고 많이 부족하고 휑해 보여 밑을 짧게 수선했다”고 전했다.

레드카펫에서 파격적인 드레스를 입고 나온 이유를 묻자 “너무 좋은 기회를 저에게 주셨다. 여기서 카밀라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 추운 것도 걱정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고 전했다.


이어 “드레스에 대해 제가 과했다면 죄송하다”며 “부족한 부분도 많겠지만 예쁘게 봐주셨으면좋겠다. 카밀라 많이 사랑해 달라”고 마지막 인사를 덧붙였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