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과 김유정이 주위 사람들에게 교제 사실을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 길오솔(김유정 분)은 장선결(윤균상)을 향한 마음이 커져가자 결단을 내렸다. 권비서(유선)를 만나 일을 그만두겠다고 한 것. 길오솔은 “대표님 결벽증 고치는 거 애초에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는데. 무엇보다 이건 대표님이 원하는 게 아닌 것 같다. 제 욕심 때문에 대표님 이용하고 싶지도 않고 속이고 싶지도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실은 전에 할아버님 뵀을 때 했던 약속이 있다. 대표님과 연애 같은 거는 절대 하지 않기로. 생각해보면 어느 정도 이해는 간다. 근데 이제는 그 약속도 못 지켰으니까”라고 덧붙였다.

 길오솔은 결국 떠나기로 했다. 길오솔은 장선결에게 “이제 집에 가보려고 한다. 가사 도우미는 새로 구해주실 것”이라면서 일을 그만두겠다고 말했다. 길오솔은 “아무 일도 없다. 그냥 대표님이랑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고 싶어서”라고 말했다. 특히 자신을 말리는 장선결에게 길오솔은 “우리 사이 달라지는 것도 아니고 바뀌는 건 아무것도 없다”고 했다.

장선결은 길오솔이 해결하려고 했던 문제가 길오돌(이도현)의 징계위원회 회부 문제임을 알게 됐다. 장선결은 청소 회사 직원들과 함께 길오솔을 돕고자 나섰다. 문제는 바로 해결됐다. 길오돌의 사건 현장이 담긴 USB를 들고 고민하던 권비서는 이를 몰래 길오솔 집 앞에 두고 돌아왔던 것. 이를 발견한 길오솔 가족은 한시름을 덜게 됐고, 내친김에 장선결은 “길오솔의 남자친구”라 자신을 소개하기에 이르렀다.

길오솔 또한 차매화(김혜은)를 만나 장선결과 교제하고 있음을 알렸다. 길오솔은 차매화에게 “대표님과 사귄다. 사모님 덕분이다. 이 은혜 꼭 갚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어머님이라고 불러도 되죠? 어머님”이라고 말해 당황하게 했다.

장선결과 길오솔은 권비서를 비롯한 청소의 요정 회사 직원들에게도 연애 사실을 알렸다. 권비서는 알고 있었다고 했고, 다른 직원들은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두 사람은 장선결의 집으로 향했다. 함께 영화를 보던 두 사람은 야릇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장선결은 집으로 가려고 한 길오솔을 붙잡았다. 길오솔은 결국 “여기서 자고 가겠다”고 말한 뒤 장선결에게 입맞춤을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