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한 마트에서 목격된 현빈과 손예진 측이 각자 추가 입장을 밝혔다.

21일 현빈의 소속사 VAST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두 분이 워낙 친분이 있어서 각자 미국에 있다가 연락해서 만났다. 지인들과 함께 마트에서 장을 본 것인데 두 분이 워낙 유명해서 찍히게 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손예진 측 관계자 역시 “사실 무근”이라며 “손예진이 미국여행중 지인이 있어서 만났다. 현빈도 미국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함께 만났다. 지인들과 다 같이 장도 보고 식사도 했다. 친하지만 사귀는 사이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2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현빈과 손예진이 미국 LA의 한 마트에서 함께 장을 보는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두 사람은 편안한 옷차림과 수수한 모습으로 마트를 걸어다니고 있는 모습이었다. 손예진은 모자와 선글라스를 쓰고 있었으며, 현빈은 카트를 끌며 장을 보고 있었다. 주변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는 듯한 모습 역시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지난 10일 미국에서 함께 여행을 갔다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양측 소속사는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