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과 이종석이 현실적인 로맨스 코미디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2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tvN 새 주말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이나영, 이종석, 정유진, 위하준, 김태우, 김유미, 이정효 PD가 참석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출판사를 배경으로 책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한때는 잘나가는 카피라이터였던 고스펙의 ‘경단녀’ 강단이(이나영 분)와 ‘문학계의 아이돌’ 스타작가 차은호(이종석)의 이야기를 담는다.

이정효 PD는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휴먼이 가미된 로코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다른 로코와 달리 로맨스를 하는 인물들 외에도 휴먼이 가미된 여러 사람이 많이 나와서 여러 재미를 선사하는 다양한 맛의 드라마다”고 소개했다.

이나영은 이번 드라마로 9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그는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1, 2부 대본을 보게 됐는데 1, 2부 안에 굉장히 많은 것이 담겨있고, 영화같이 잘 짜여져 있었다. 그리고 캐릭터들이 다 살아있는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이건 안하면 안되겠다는 욕심이 들었다. 감독님과 작가님을 만났을 때도 처음부터 신뢰가 갔다. 그래서 다른 고민 없이 결정을 하게 됐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드라마가 오랜만이긴 한데 현장은 항상 너무 즐겁고 행복하다. 예전보다 환경이 좋아지고 있어서, 영화 이상으로 한 장면, 한 장면을 꼼꼼하게 찍는다. 모든 장면을 다같이 만들어가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또 남편 원빈의 응원에 대해서는 “열심히 하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나영은 경력 단절녀 강단이를 연기한다. 결혼 이후 한동안 일을 쉬어 온 이나영에게도 공감이 갈 만한 캐릭터다. 하지만 그는 “시나리오를 볼 때 내 현재 상황을 대입시켜서 보지는 않는다. 대본 자체에서 내가 재미있게 할 수 있는 요소가 있는지를 본다. 요즘 사회에서 경력단절 여성들이 많이 나오고 있고, 때마침 그 타이밍에 그런 프로그램을 방송도 했다. 그래서 그걸 보며 이분들의 절실함도 더 느꼈다”고 설명했다.

 

26일 오후 9시 첫 방송.

사진=엑스포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