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허영란이 사업가로서 살고 있는 일상을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tvN ‘따로 또 같이’에서는 결혼 4년차에 접어든 허영란, 김기환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허영란은 현재 연기 활동보다는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대지 400평에 이르는 세차장과 카페가 허영란의 사업장이다. 허영란, 김기환 부부는 따로 직원을 채용하지 않고 카페와 세차장을 직접 운영하고 있다. 그 덕에 24시간 붙어있을 수 밖에 없다.

우선 허영란은 바리스타 자격증을 취득해 직접 커피를 내린다. 능숙한 손놀림이 눈길을 끌었다. 이 모습을 본 박미선은 “정말 열심히 산다”며 감탄했다.

김기환 역시 세차장 오픈 준비에 열을 올렸다. 이처럼 두 사람은 해야 하는 일을 분담,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했다.

허영란은 사업을 시작하게 된 배경에 대해 “여자 연기자에게 안 어울리는 것이 있다. 그러나 우리 가족들과 연관이 돼 있었던 사업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결혼을 막상했는데 내가 그때 일을 하고 있을 때도 아니었고, 신랑도 연극을 계속 하다가 내 걱정 때문에 쉬면서 나와 같이 놀아주던 상황이다. 결혼을 한 후엔 있는 돈 가지고만 쓸 수 없는 현실이었다. 그것 때문에 싸우고 싶지는 않았다. ‘뭐든 해보자’해서 커피를 배웠고, 대전까지 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