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곽지민이 결혼 3년 만에 임신했다.

18일 소속사 티앤아이컬처스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곽지민이 현재 임신 6개월 차로 오는 4월 출산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곽지민은 지난 2016년 동갑내기 회사원과 결혼했다. 2016년 웹드라마 ‘저주받은 로맨스’를 끝으로 가정 생활에 전념하며 작품 활동을 쉬고 있던 차, 3년 만에 반가운 뉴스로 소식을 알렸다.

 티앤아이컬처스 관계자는 “현재 곽지민과 태아 모두 건강한 상태로, 곽지민은 출산과 휴식 후 좋은 모습으로 찾아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곽지민은 2003년 영화 ‘여고괴담3-여우계단’으로 데뷔했다. 이후 김기덕 감독의 영화 ‘사마리아’에 주연으로 캐스팅 되며 주목받았으며,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 ‘메리대구 공방전’, ‘아이 엠 샘’, ‘환상거탑’, ‘굿 닥터’, ‘구암 허준’, ‘빛나는 로맨스’, ‘오만과 편견’ 영화 ‘링크’, ‘나의 PS 파트너’, ‘웨딩스캔들’ 등에 출연했다.

사진 = 티앤아이컬처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