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 한다감이 한은정에서 이름을 바꾼 이유를 밝혔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이름과 팀을 바꾸고 새롭게 리셋 한 네 사람 한다감, 육중완, 이태리, 피오가 출연, 600회를 축하하며 입담을 뽐내는 ‘갑자기 분위기 600회’ 특집으로 꾸며졌다.

최근 한은정은 한다감으로 개명해 이슈가 됐다. 보통을 이름을 알리기 위해서나, 역학 상의 이유로 개명을 하곤 하지만 한은정은 이미 한은정으로 유명하기에 더욱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한다감은 “이름이 평범해서 특별한 이름을 갖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다. 그냥 다정다감하게 다가가고 싶어서다. 원래 잘되고 있었기때문에 다른 이유는 없다. 좀 더 건강하고, 행복하고 싶은 건 있다”며 “바꾸고 난 다음 손발이 따뜻해지고 안색이 맑아지고 불면증도 개선된 것 같다. 아직 주민등록은 안바꿨는데, 진짜 신진대사가 더 활발해지면 호적도 바꿀 예정”이라고 개명 이유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한다감은 “개명 후보가 하나 더 있었다. 한귀비였는데, 귀비는 가족들이 너무 많이 반대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한다감은 사전 인터뷰에서 “내가 김구라의 은인이다”고 말했다고. 한다감은 “구라오빠가 나와 ‘발칙한 동거’를 하면서 이미지가 많아졌다. 나와 프로그램을 하면서 인간적인 이미지가 많이 생겼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특히 같은 방송을 한 피오는 두 사람이 잘 어울리는 줄 알았다고. 피오는 “두 분다 키도 크시고 잘 어울려서 잘 됐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하며 가까이서 본 둘의 케미를 전했다.


그러나 한다감은 남자들에게 철벽을 치는 스타일이라며 20년 동안 연예인과 연애를 한 적이 없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요즘은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이 더 이해를 잘 해 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구라는 ‘연애의 맛’에 출연해보라고 제안했고, 한다감은 “그렇게 까지 해서 될 것 같았으면 오빠랑 됐을 것”이라고 답했다.

다시 형성된 한다감과의 러브라인에 김구라는 “서장훈 씨랑 밥을 함께 먹었다”, “(함께 골프치는) 박사장이 응원할 거다” 등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하며 철벽을 쳤지만 빨개진 귀는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이렇게 말하면서도 김구라는 “우리 다감이가 나왔으니까”라며 한다감을 우리 다감이라고 표현했고, 이를 본 한은정은 “그때(예능할 때) 정말 귀여웠다니까요”라고 말하며 김구라에 대한 호감을 표현했다.

한다감의 올해 목표는 예능을 통해 시청자에게 더 다정다감하게 다가가는 것이라고. 그는 “드라마를 할 땐 도회적인 이미지지만, 예능에서는 좀 더 착한 이미지다. 그래서 예능을 더 많이 하고 싶다”고 올해 목표를 말했다.

배우 한은정으로서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줬기에 아직은 한은정이 더 익숙하지만, 한다감으로서 더 다가오고 싶다는 그가 ‘한다감’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에 자리잡을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