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재중이 앳스타일 2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앳스타일 측은 16일 “김재중이 ‘앳스타일’ 2월호 커버 주인공”이라고 전했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김재중은 16년 차 아티스트 답게 다양한 스타일과 표정을 보여줬다. 그는 “데뷔 16년 차지만 실감이 안 난다. 일본에서 신인처럼 열심히 활동해 더 그런 것 같다. 신인의 마음으로 지내는 느낌도 좋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오랜만에 일본 활동에 박차를 가한 김재중은 “8년 만에 원하던 방송 활동을 자유롭게 한다는 것 자체로 감사했다. 많은 스태프가 반겨줘서 너무 좋았다”며 일본 활동을 돌아봤다.

김재중은 “최근 IHQ채널 예능을 준비 중이다. 브라운관으로 오랜만에 복귀하는데, 재미있는 예능이 될 것 같다. 국내 팬들을 더욱 자주 찾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심어줬다. 또한 20일 진행되는 ‘J-PARTY & MINI CONCERT’를 앞둔 김재중은 “콘서트와 팬미팅, 두 가지를 다 보여드리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팬미팅에 대해 설명했다. 2분안에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는 것에 대해 “거짓말인 줄 알았다. 팬들에게 너무 감사할 따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공개되지 않은 더욱 솔직하고 담백한 김재중의 인터뷰와 화보는, 앳스타일 2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앳스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