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인영과 류정한의 ‘둘째 임신설’이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16일 황인영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임신이 아니”라고 말했다. “류정한과 둘째 계획을 얘기하다가 장난으로 복대를 착용하고 SNS에 글을 적은 것이다. 황인영도 깜짝 놀라며 웃었다. 현재 차기작을 준비하며 몸을 만들고 있다”며 임신 소식을 부인했다.

앞서 황인영은 15일 인스타그램에 “임신 6개월로 복귀. 돌잔치에 긴장해 조금 빠졌던 배가 다시 6개월 배로. 나는 예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라는 글과 함께 배가 부른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황인영과 류정한이 두 아이의 부모가 된다는 소식이 확산됐다. 하지만 직접 부인하면서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황인영은 SNS에 ‘축하한다’는 반응이 이어지자 “임신 아닌데..푸하하하 늘어난 뱃살인데”라는 답글을 올리기도 했다.


황인영과 류정한은 2017년 3월 1년 여의 교제 끝에 결혼했다. 이듬해 1월 첫 딸을 출산했다.

황인영은 1999년 영화 ‘댄스댄스’로 데뷔했다. 드라마 ‘징비록’, ‘무림학교’, ‘달콤한 비밀’, 영화 ‘여덟번의 감정’, ‘히어로’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동했다.

류정한은 서울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했다. 1997년 뮤지컬 ‘웨스트사이드 스토리’로 데뷔해 ‘오페라의 유령’, ‘지킬 앤 하이드’, ‘잭더리퍼’ 등 다수의 작품에서 활동한 뮤지컬계 스타다. 뮤지컬 ‘시라노’의 프로듀서 겸 배우로 활약했고 지난해 ‘닥터 지바고’, ‘프랑켄 슈타인’ 등에 출연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임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