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하는 이미지로 사랑받았기에, 저급한 문구를 이용한 주점 논란은 박성광에게 더욱 뼈아프다.

15일 박성광 소속사 SM C&C 측은 최근 온라인상에서 불거진 ‘박성광 포차’에 대해 단순 성명권 사용 및 홍보에 한해 운영에 참여했다고 밝혔으나 논란이 식지 않고 있다.

SM C&C 측은 “2년 전, 박성광은 지인이 제안한 사업 ‘박성광의 풍기물란’에 자신의 성명권 사용을 허락하고, 홍보에 한해 운영에 참여해 왔다”며 “박성광의 지인은 사업체의 기획과 실질적인 경영을 담당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가게는 작년 12월 영업 종료를 결정하였고, 정리 수순을 거쳐 오는 2월 최종 종료된다”며 “박성광은 자신의 이름을 건 가게에 대해 신중히 살피지 못한 것에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해당 사안들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문제는 해당 업장의 메뉴판이다. 공개된 메뉴판이 마치 야한 동영상을 저장한 폴더 형식처럼 되어있다. [국산], [일본], [남미]라고 쓰는 것은 물론 확장자를 ‘*.avi’로 표기해 웹하드 등 P2P에서 유포되는 불법 동영상을 떠올리게 한다. 최근 들어 해당 문제의 심각성이 수차례 논의되고 있다. 불법 동영상을 소재로 한 메뉴판이 단순 희화화로 술집에서 소비된 것에 대해 비판이 일고 있다.

소속사의 공식입장에 따르면 박성광은 단순히 자신의 이름을 빌려주고 홍보에만 참여, 논란이 된 메뉴판 문제 등과는 거리가 있는 것처럼 선을 긋고 있는 모양새다. 그러나 그가 해당 주점을 찾아 방문객들과 사진을 찍어주기도 하는 등, 완전히 논란에서 자유롭다고 보긴 어렵다는 것이 누리꾼들의 입장이다.

박성광의 논란은 지난해 그가 따뜻하고 배려심 깊은 이미지로 사랑을 받았기에 더욱 더 아쉬움을 남긴다. 그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신입 매니저와 출연, 신입 매니저를 배려하고 함께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줘 호감을 얻었다.

이를 발판 삼아 그는 지난해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버라이어티부문 남자 우수상을 수상하는 것은 물론이고, 최근 다수의 방송에서 활약하는 등 새로운 전성기를 예고했다. 그러나 선정적인 문구를 이용한 주점 논란으로 이러한 상승세에 스스로 찬물을 끼얹게 됐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