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채무 불이행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래퍼 마이크로닷이 극비리에 합의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는 마이크로닷의 근황이 전해졌다. ‘섹션TV’에 따르면 마이크로닷·산체스 형제는 국내 활동을 원하고 있어 20년 전 부모 채무에 대한 원금 변제를 합의안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마이크로닷 측의 이같은 행동은 도리어 채권자들의 분노를 키우는 형국이 됐다. 피해자는 ‘섹션TV’와의 인터뷰에서 “IMF때 수천, 수억 원을 빌려놓고 원금만 갚겠다니 황당하다”라며 “성의있는 사과와 책임있는 변제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 역시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마이크로닷이 원금만을 갚겠다고 의사를 전한 것과 관련해 “양심이 없는 것 같다” “진정성이 보이지 않는다”며 마이크로닷 측의 태도를 지적했다.

한편, 마이크로닷은 지난해 11월 부모의 채무 불이행 및 사기의혹이 불거지며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최초 “사실 무근”이라던 마이크로닷 역시 입장을 바꿔 변제 의사를 밝혔고 방송에서 하차했지만 더 이상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

충북지방경찰청에 다르면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현재 인터폴 적색수배가 발부된 상황이다. 마이크로닷과 친형 산체스는 활동을 중단한 뒤로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