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복무에 나서는 비투비 이창섭을 향해 팬들이 응원의 목소리를 전하고 있다.

이창섭은 14일 훈련소로 입소해 기초군사훈련을 마친귀 현역병으로 국방의 의무를 수행한다. 조용한 입대를 원하는 본인의 의지에 따라 입대 장소 및 시간은 공개되지 않으며 별도의 환송행사 역시 진행되지 않는다.

이창섭은 지난해 8월 입대한 서은광에 이어 비투비 멤버로는 두 번째다. 오는 2월 7일에는 의무경착 복무를 앞둔 이민혁의 입대가 예정되어 있다.

앞서 솔로 앨범과 단독 콘서트로 아쉬워하는 팬들을 달래준 이창섭은 단독콘서트에서 “그렇게 오래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라며 “잠시 쉬러가서 더 멋있어진 모습으로 돌아오겠다. 30살에 만나자”라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서은광에 이어 이창섭을 떠나보내는 비투비 팬들은 건강한 군복무를 바라며 이창섭의 응원을 입대했다. 특히 이창섭이 만든 신조어 예지앞사(예전이나 지금이나 앞으로도 사랑해)를 외치며 군 복무를 마치고 성장한 모습으로 돌아오길 바라는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한편, 2012년 비투비로 데뷔한 이창섭은 ‘그리워하다’ ‘너없인 안된다’등의 히트곡에서 화려한 보컬로 주목을 받았다. 이밖에도 뮤지컬 ‘꽃보다 남자’ ‘아이언 마스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