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수가 결혼한다.

박해수는 14일 서울 모처에서 일년간 열애한 6살 연하의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린다.

박해수는 예비신부와 지난해 지인의 소개로 만난 뒤 연인으로 발전했다. 일년의 열애 끝에 부부의 연까지 맺으며 인생 2막을 열게 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서로의 신뢰를 바탕으로 결혼이라는 행복한 결실을 맺게 됐다. 예식은 양가 부모님들과 친지, 가까운 지인들을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하며 사회는 오래된 친구인 이기섭 배우가, 축가는 성경모임을 함께하는 뮤지컬 배우들과 울랄라세션 박광선 씨가 맡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함께 공개된 웨딩화보에서 박해수는 행복한 신랑의 모습이다. 신부를 바라보고 있는 박해수의 모습에서는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두 사람은 맞잡은 두 손으로 한 곳을 쳐다보는 등 사랑스러운 케미를 뽐냈다.

한편 박해수는 지난 2007년 데뷔해 ‘유도소년’, ‘남자충동’ 등 뮤지컬에서 활약했다. 이후 지난해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주연으로 발탁됐다. 그 후로도 ‘사냥의 시간’ 등에 캐스팅되며 대세 행보를 잇고 있다.


박해수는 배우로서 커리어 뿐 아니라 결혼까지 하게 되면서 꽃길을 걷고 있다. 누리꾼들 역시 “너무 잘 어울린다”, “앞으로도 좋은 일만 있었으면 좋겠다”, “좋아하는 배우인데 잘 풀려서 다행이다”라고 축복했다.

사진 = 비슈어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