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아이유가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7일 스카이데일리는 아이유가 ‘GTX 수혜자’라고 설명하며 “아이유는 2018년 1월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46억원을 들여 건물, 토지를 매입했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이 건물, 토지의 시세는 69억원으로 매매당시 보다 23억원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네티즌들 사이 아이유의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

그러나 아이유 소속사 카카오M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논란이 된 건물, 토지 매입은 투기 목적이 아니었다. 현재 아이유의 작업실 및 어머니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다. 향후 매각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근거없는 의혹이 제기돼 당황스럽다. 앞서 보도된 시세 차익 ’23억’이라는 내용도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고 해명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