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진이 딸 로희 양의 폭풍성장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3일 유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열심히 물주고 사랑도 듬뿍 주고 있답니다”라는 글과 함께 동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영상 속 로희 양은 “무럭무럭 자라라. 나만큼 자라라”라며 식물을 쓰담쓰담 해주고 있다. 앙증맞은 목소리와 엄마를 똑 닮은 예쁜 외모가 보는 이들의 엄마미소를 자아낸다. 로희 양은 아빠 기태영과 함께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한편 유진과 기태영 부부는 첫째 딸 로희에 이어 지난해 8월 둘째 딸을 얻었다. 최근 두 사람은 함께 신생 소속사 인컴퍼니로 동반 이적했다.

사진 = 유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