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왜?”

설리의 기행이 또 다시 시작됐다. 새해를 맞아 홈파티 사진을 올린 것이 화근이 됐다.

설리는 지난 2일 “사랑만있는 진니네집”이란 글과, 지인들과 함께 홈파티를 즐긴 현장 사진을 게재했다. 많은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듯 하지만, 이 가운데 임산부 코스프레를 한다건가 자신의 겨드랑이를 보여주거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노출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 뿐만 아니라 남성과 짙은 스킨십을 하는 모습도 공개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설리는 당당한 태도를 취했다. 한 네티즌이 “얘 왜 이러는지 아시는 분”이라고 비꼬자 설리는 “내가 왜?”라며 반문한 것.


설리의 이 같은 기행애 네티즌들의 반응은 극과 극으로 나뉜다. “진짜 왜저러냐”(lovi****), “어떻게 저렇게 놀 수가 있지?”(with****), “배에 얼굴 가져다 댄 사진은 임신 설정인가”(dust****), “취향인건 알겠는데 개인적으로 놀던가 꼭 저렇게 SNS로 올려서 인증하면서까지 이미지 타격 먹고 싶은건가”(go_y****), “안타깝다”(audg****) 등의 댓글을 달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반면, 설리의 팬들은 “일상 사진 찍는건데 왜 연예인이라는 시각으로만 보냐”(jon****), “임산부 코스프레를 했다 해도 그것 자체가 임산부를 조롱한다느니 모독한다느니 라고 해석하는 것까진 확대 해석일 수 있고 법의 테두리 안에서 설리에게 제제를 할 수 있는 증거, 이유도 없습니다”(morimari****) 등의 댓글을 남기며 설리를 두둔했다.

한편 설리는 현재 네이버TV ‘진리상점’에 출연하고 있지만 큰 반응은 얻고 있지 못하는 상태다. 가수와 배우 활동 모두 현재는 진행되고 있지 않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