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광희가 감량, ‘무한도전’, ‘최고의 요리 비결’ 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올해의 끝을 잡고’ 특집으로 꾸며져 황광희, 정준영, 세븐틴 승관, 김하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황광희는 이날 입대 전에 비해 살이 쏙 빠진 모습으로 MC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황광희는 특히 살이 빠진 것에 대해 “마음고생보다 프로그램도 없어지고 나가서 뭘 해야 하는지 걱정이었다. 예능감을 키울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비주얼을 만들어가자 싶었다. 정신을 놓고 살을 빼다가 전역 날 기사 사진 보고 알았다. 제정신이 아니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황광희는 또 “지금 50kg 정도다. 입대 전에는 58~9kg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황광희는 제대 후 첫 토크쇼에 나온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황광희는 “이슈가 있을 때마다 ‘라스’에 나왔던 기억이 난다. 입대 전에도, ‘무도’ 들어가기 전에도 나왔다. ‘라스’에 나오면 뭔가 잘 될 것 같은 기분도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살을 뺀 자신의 모습에 대해 “엄마는 좋아하더라. 뭐든 할 수 있는 너의 그 정신머리가 좋다고 응원하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전역 날 걱정이 많았다고도 했다. 황광희는 “전역 날 너무 추워서 취재진이 별로 없을까 봐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많이 계시더라. 의외로 재밌게 나왔다”고 말했다. 또 그는 “입대 후 딱 1년 뒤쯤 ‘무한도전’ 폐지 기사가 떴다고 동료들이 알려줬다. 가만히 생각해봤다. 처음에는 어떻게 ‘무도’가 없어지냐 싶었다. 예능국은 ‘무도’로 돌아가는데 MBC는 가만히 있나 싶었다”면서 “이틀 정도 지난 후 든 생각은 ‘나를 위한 몰래카메라구나’라고 생각했다. 이렇게까지 크게 할 일인가 싶었다”고 밝혔다.


황광희는 특히 “‘무도’ 폐지 후 동기가 나를 놀리더라. 비아냥거리는 것처럼 새 됐네 어쩌네 하더라. 기분이 나쁘잖나. 후임들도 있는데. 군대에서 한 번도 큰 소리를 내본 적이 없다. 그런데 너무 화가 나서 ‘야! 나 황광희야. 나 돈 많아. 너나 걱정해. 나 돈 많고 할 것도 많아’라고 했다. 말하고 나서 너무 1차원적이지 않았나 후회했다”고 했다.

황광희는 ‘무도’ 촬영일에 맞춰 휴가를 나가기도 했다고. 황광희는 “형들도 보고 싶고 촬영장에 가보고 싶기도 하고 해서 그랬다. 형들을 일일이 다 찾아가긴 그렇잖나. 누구에게 가고 또 누구에게 안 가고 하면 그러니까 그런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다른 멤버들을 제외한 유재석에게만 찾아갔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특이 진행을 맡고 있는 EBS ‘최고의 요리 비결’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이 프로그램은 황광희가 군대를 가기 전까지 맡던 프로그램으로, 이후 이특에게 넘어갔다. 황광희는 “제가 군대를 갈 때 제작진이 계속 아이돌로 하고 싶으니 MC를 추천해달라고 하더라. 내가 열심히 했던 프로그램이니까 잘하는 분한테 드리고 싶어서 이특 형을 추천했다”고 말했다.

황광희는 “이특 형한테 전화해서 요리 프로그램 후속 추천한다고 했는에 첫 반응이 되게 시덥지 않았다. 그러고 군대를 갔다”며 “전역을 앞두고 작가 누나한테 문자를 보냈다. 근데 반응이 시답지 않더라. 이건 특이 형도 잘하고 있고 제작진도 마음에 들어 하는 거 같은 느낌이더라”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