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제국의아이들의 광희가 전역 하자마자 활발하게 방송활동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의 매니저 유시종 씨가 ‘일진설’에 휩싸여 논란이 되고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광희의 전역 당일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 재미를 줬다. 그리고 광희의 팬이자 광희와 도플갱어 비주얼을 뽐내며 등장한 그의 매니저는 시청자들의 관심을 불러모으기에 충분했다.

방송 역시도 재밌었다. 광희는 자신의 팬이라고 말하는 매니저의 말에 끝까지 의심하는가하면, 친해지지 않아서 아직은 어색한 스타와 매니저의 관계, 그럼에도 불구하고 광희를 세심하게 챙기는 매니저의 투머치 친절함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줬다.

하지만 논란은 광희의 매니저 유시종 씨가 방송에 출연한 뒤 생겨났다. 유시종 씨가 학창시절에 의정부에서 잘나가는 일진들 중 한 명이었다는 내용이 담긴 폭로글이 온라인 상에 등장한 것. 해당 글을 올린 누리꾼은 유시종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말한 뒤 “유시종 본인이 한 짓은 아니지만 유유상종이다. ‘그 사람 됨됨이를 보려면 그 사람의 친구만 봐도 알 수 있다’ 하듯이 똑같은 X들”이라며 “‘전참시’ 박성광이랑 송이 매니저까지도 CF 나오던데 얘도 그럴 수 있다는 거 생각하면 피가 거꾸로 솟는다”고 분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에 대해 광희의 소속사 본부이엔티 측은 “본인(유시종)에게 확인한 결과 학창 시절 일진이 아니었다고 들었다”고 ‘일진설’에 대해 즉각적으로 부인했다. “본인이 아니라고 하더라”라는 소속사의 공식입장과는 달리 유시종의 일진이었다는 것에 대한 추가 폭로글이 또 등장했다.

추가로 폭로한 이 누리꾼 역시 유시종과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 누리꾼은 유시종이 일진 무리에 속해 있었으며, 학우들을 괴롭힌 사실이 있다고 폭로하며 “그 무리들이 약해보이고 순해보이는 애들 괴롭혔던 건 확실하다. 저도 정말 가만히 있으려다가 화가 났던게 본부이엔티에서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일진도 아니고 그런 기억도 없다’라는 구절에서 화가 났다. 괴롭힘 당하는 사람은 평생 기억에 남지만 가해자는 별거 아닌 일이기에 기억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누리꾼은 유시종을 향해 “내가 볼땐 조금이라도 피해본 사람들 강제적으로 나오게 하면 한 반 정도는 꾸릴 것 같은데 추가 피해글 없다고 간보면서 몇일 지나 소속사 통해서 그런 기억 없다고 하면 끝인거냐. 네가 아니라고하면 어차피 증거는 없으니깐 그저 그런대로 묻힐 수도 있겠지만 뭐든 자기가 한 짓에 대한 책임은 지자. 난 네가 ‘전참시’ 하차하는건 딱히 원하진 않는다. 근데 피해자들한테 진정어린 사과는 좀 해라”고 일침했다.

광희 매니저 유시종에 대한 첫 폭로글이 나온 후 즉각적으로 “사실이 아니다”라며 소속사는 진화에 나섰지만, 추가 폭로글이 나오면서 유시종에 대한 논란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에서는, 그리고 일진설에 휩싸인 광희의 매니저 유시종은 동창이라고 말하는 네티즌들의 폭로에 어떤 대답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사진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