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손승원이 면허 취소 상태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오늘(26일) 새벽 4시 20분쯤 서울 청담동 인근 도로에서 손 씨가 교통사고를 냈다”고 밝혔다.

당시 손승원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206%로 면허 취소 수준. 송승원은 부친 소유 벤츠차량을 운행을 하다가 청담 CGV앞에서 피해차량을 추돌 후 조치를 취하지 않고 학동사거리까지 약 150m를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손승원은 손승원은 최근 면허가 취소된 상황에서 운전, 심지어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내 논란이 되고 있다. 피해 차량에 타고 있던 2명은 부상을 입었다.

뮤지컬 등 공연계에서 활동해오던 손승원은 최근 드라마로도 반경을 넓혀 활발하게 활동했다. ‘행복을 주는 사람’, ‘청춘시대2’, ‘으라차차 와이키키’ 등에 출연하며 라이징스타로 떠올랐다.

그러나 무면허 음주운전사고로 스스로 활동중단을 자초했다. 또 음주운전으로 인명 피해를 낸 운전자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높이고 음주운전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일명 ‘윤창호법’ 적용 첫 연예인이 되면서 불명예까지 안게 됐다.

사진 = 블러썸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