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야노 시호가 딸 추사랑의 남다른 유연성을 자랑했다.

지난 23일 야노 시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unset play”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추사랑은 친구와 함께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놀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엄마 야노 시호 못지 않은 균형 감각과 유연성을 뽐내며 물구나무를 선 모습은 감탄을 자아낸다.

추사랑은 아빠 추성훈과 함께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바 있다.

사진 = 야노 시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