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메이비 부부가 다둥이 부모 대열에 합류했다.

메이비는 24일 성남의 한 산부인과에서 건강한 사내아이를 출산했다.

윤상현은 소속사를 통해 축하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아내에게도 너무 고맙다. 앞으로 더욱 행복하게 잘 살겠다”라며 “저희 가족을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도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15년 결혼한 윤상현과 메이비는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윤상현은 첫째딸과 함께한 일상을 사진으로 공개하며 다정한 한때를 뽐내기도. 특히 첫째딸은 엄마, 아빠를 쏙 빼닮은 미모로 화제를 모았다.



윤상현과 메이비는 두 딸에 이어 아들까지 출산하며 세 아이의 부모가 됐다. 이에 다둥이 부모가 되기도. 이에 누리꾼들은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셋째 출산에 축하를 보냈다.

이들은 “축하한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태어나 더 특별하다”, “두 사람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일듯”, “아이들이 너무 예쁘던데 ‘슈돌’에 나왔으면”이라고 축하했다.

한편 윤상현은 올해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출연 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가수 겸 작사가로 활동했던 메이비는 결혼 후 육아에 전념하고 있다.

사진 = 윤상현, 메이비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