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날씬한 몸매로 돌아왔다.

가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 시온이 낳은지 6개월이 훌쩍 넘었네요. 운동할 시간을 많이 못 빼서 식욕억제만 시키고 살을 뺐어요. 많이 돌아 왔지만 예전과는 다른 느낌 흑. 워낙 운동녀 였어서 지금은 좀 여리해진 느낌이 나쁘진 않지만 건강을 위해 이제 운동도 조금씩 시작해야겠죠”라며 “서핑때 입었던 손바닥 만한 비키니가 들어가서 그저 행복하네유? 치열하게 살기 바빴고. 아기 낳고 애보느라 바빴고. 이제 평화를 찾아가고 있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들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은 가희의 출산 직후와 현재 몸매 사진이다. 과거 사진 속 가희는 배가 볼록 나와 있지만 최근 사진 속 가희는 군살 없는 몸매를 뽐내고 있다. 특히 가희는 비키니를 입고  탄탄한 복근을 자랑했다.

가희는 지난 2016년 결혼해, 6월 둘째 아들을 출산했다.
사진 = 가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