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또 다시 백종원과 ‘골목식당’을 저격했다.

황교익은 20일 개인 블로그에 SBS 유튜브 채널 ‘스브스캐치’ 영상을 게재했다. 백종원이 ‘골목식당’에서 국숫집에 해준 솔루션이 담겨있다.

황교익은 “방송은 백종원의 우상화를 위해 그가 척척박사이고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듯이 포장하였다. 여기에 더해 그가 일반 출연자를 함부로 대하여도 되는 듯한 편집을 하였다”라며 “시청자는 우상 백종원과 자신을 동일시하였고, 시청자 자신이 백종원처럼 일반 출연자에게 모욕을 주어도 된다고 여기게 되었다”라고 주장했다.

또 “한 사람을 우상으로 만들기 위해 그 상대를 ‘욕먹어도 되는 사람’으로 편집하는 일은 더 이상은 하지 말기 바란다. 시청자에게 혐오를 부추기지 말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황교익의 저격은 이번 뿐만이 아니다. 그는 ‘백종원의 골목식당’ 막걸리 테스트를 시작으로 꾸준히 ‘골목식당’과 백종원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던 백종원은 최근 한 매체에 속상함을 토로했다. 그는 “황교익은 음식에 대해 좋은 글을 썼던 분으로 기억한다. 존경하기도 했다. 그런데 그 펜대가 내게 왔다”라며 “제작진도 조작 주장 등으로 많이 속상해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대해 황교익은 또 다시 SNS에 “백종원 인터뷰에 토를 단다”라는 글과 함께 “백종원을 저격하는게 아니다. 그의 팬덤 현상에 대해 말했을 뿐이다. 설탕의 경우 예전부터 주장했던 거다. 앞으로도 꾸준히 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현상을 바라보는 대중은 “악마의 편집은 이전부터 많았는데 왜 백종원에게만 그러냐”, “맞는 부분도 있지만 표현이 심하다”, “스스로에 대한 아쉬움만 남긴다”라고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또 일각에서는 “백종원에 대한 저격은 이해가 안되지만 제작진에 대한 비판은 어느정도 이해는 된다”라고 하기도.

그러나 잊을만하면 나오는 황교익의 저격에 대중이 피로도를 느끼고 있는건 분명해 보인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