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유미가 완벽한 피부를 뽐냈다.

정유미는 최근 뮤즈로 활동 중인 프렌치 메이크업 아티스트 브랜드 ‘로라 메르시에’와 패션매거진 ‘하퍼스 바자’가 함께한 2019년 1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Luminous In Any Light’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 속 투명하게 빛나는 정유미의 피부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 속 정유미는 시크와 로맨틱이 공존하는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정유미는 다양한 메이크업을 각기 다른 분위기로 연출해냈다. 특히 입히는 컬러마다 자신의 색으로 소화해내는 깨끗하고 투명한 피부에 감탄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특유의 사랑스러운 모습 뒤에 숨겨진 정유미의 우아하고 시크한 매력이 완성도 높은 화보를 탄생시켰다.


한 관계자는 “투명하고 깨끗한 피부 표현과 음영 메이크업, 시크하고 세련된 레드 립 룩, 우아하고 입체감 있는 광채 피부 표현까지 누구나 선망하는 다채로운 메이크업 룩을 브랜드 뮤즈인 정유미를 통해 더욱 완성도 있게 선보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정유미의 더 많은 화보는 ‘하퍼스 바자’ 1월호화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하퍼스 바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