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예슬이 ‘빅이슈’ 출연을 확정 짓고 1년여만에 브라운관 복귀를 알렸다.

13일 소속사 파트너즈파크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한예슬이 SBS 드라마 ‘빅이슈’출연을 확정했음을 전밝혔다.

‘빅이슈’는 매주 한 건 스캔들을 쫓는 주인공의 흥미진진한 파파라치 에피소드를 그리는 성공 스토리 드라마. ‘타짜’, ‘보스를 지켜라’, ‘신의 선물 14일’ 등을 연출한 이동훈 PD와 ‘리셋’, ‘용팔이’, ‘The K2’ 등을 집필한 장혁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주요 출연진을 결정짓고 첫 촬영을 앞두고 있다.

한예슬은 극 중 선데이 통신 편집장 지수현으로 분해 변신을 꾀한다. 지수현은 놀라운 인맥과 정보력으로 셀럽들의 스캔들을 잡아내는 피도 눈물도 없는 인물. 진실을 보도하는 기자를 꿈꿨으나 무시당하는 진실보다 힘있는 현실을 택하며 막강한 권력을 얻게 되는 캐릭터다.

그간 다양한 작품에서 밝고 통통 튀는 이미지로 로코의 여왕이라 불렸던 한예슬이 기존의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벗고 미디어의 숨은 권력자의 모습으로 변신을 예고하며 한예슬표 지수현에 대한 관심을 최대로 끌어올리고 있다.

과연 한예슬이 그려내는 편집장 지수현이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빅이슈’는 현재 방송 중인 ‘황후의 품격’ 후속으로 내년 2월 방송 예정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