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닮은꼴로 유명하던 김정현 MBC 아나운서가 독특한 예능감으로 ‘라디오스타’를 장악했다.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言빌리버블’ 특집으로 지상렬, 장기하, 넉살, 김정현 네 사람이 출연했다.

김정현은 MBC에 입사한지 갓 7개월 된 신입 아나운서. 정해인을 닮은 훈훈한 외모로 이름을 알렸다.

이목구비보다 두 사람을 더욱 닮아보이게 만드는 건 바로 헤어스타일. 이에 대해 김정현은 “정해인을 따라하는 게 아니라 30년 째 고수하고 있는 헤어스타일”이라며 “그래서 따라한다고 할 때 억울했는데, 이제는 미용실에서 정해인처럼 해달라고 말한다”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됐던 ‘정해인 닮은꼴’ 투샷에 대해서는 “사실 나만 조금 손봤다”고 고백하기도.

MBC 햇병아리 김정현. 정해인 닮은꼴 이상의 그에 대해 더 알 수 있는 시간이었다.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