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서인영이 이상형부터 욕설 논란, 크라운제이에 대한 속마음까지 솔직하게 고백했다.

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서인영, 이선정, 정가은, 서문탁이 출연한 산전수전 비스전 특집으로 꾸며졌다.

서인영은 이상형으로 이정재를 꼽았다. “연예인으로 이야기해야 와닿지 않나. 이정재다. TV와 똑같고 정말 잘생겼다. 실제로 원하는 연애 상대는 재밌고 성격과 코드가 나와 맞는 게 좋다. 즉흥적일 때는 즉흥적이고 현실적일 때는 현실적이어야 한다. 그래서 만나기 어렵다. 마지막에 연애하고 만나지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서인영하면 크라운제이를 빼놓을 수 없다. ‘우리 결혼했어요’, ‘님과 함께’에서 가상 부부로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크라운제이와 연락을 하고 있냐’는 질문에 “그동안 연락을 못 했다. 사실 두 번 정도 연락을 했는데 닿지 않았다. 오빠도 바쁘고 여자친구도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크라운제이가 ‘비디오스타’ 출연 당시 서인영에게 보냈던 영상 편지가 공개됐다. 당시 크라운제이는 “마음고생을 많이 했을 텐데 나도 마음고생을 해봐서 그 감정을 안다. 잘 이겨내고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길 바란다”며 격려한 바 있다.

서인영은 눈물을 글썽거렸다. 진심 어린 응원에 울컥한 그는 “나도 같은 마음이다. 상황이 안 좋게 됐지만 마지막까지 책임을 다하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잘 지내지? 영상 잘 봤다. 난 잘 지냈고 귀한 시간을 보낸 것 같다. 지금 영상을 보니 여러 가지 우리의 좋은 추억이 굉장히 많지 않냐. 이렇게 돼 마음이 아픈 것도 있지만 좋은 기억만 갖고 마지막까지 책임을 다하지 못해 미안하고 오빠가 사랑하는 음악, 그리고 여자친구와 행복하길 바랄게. 다음에 기회 되면 좋은 모습으로 얼굴 보자. 언제나 파이팅”이라며 화답했다.

과거 욕설 논란도 피해갈 수 없었다. 두바이에서 ‘님과 함께’ 촬영 중 스태프에게 불만을 드러내며 욕설을 하는 영상이 공개돼 불미스럽게 하차됐다. 서인영은 “어떤 말로 용서를 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는데 어쨌든 내가 한 행동은 어떤 이유를 불문하고 잘못된 행동이다. 내가 어리석었고 바보 같은 부분이 있구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모든 게 과부하가 걸린 것 같다. 촬영 진행이 어려워 커피숍에서 세 시간을 쭈그리고 자다가 쫓겨났다. 나와서 한 시간을 더 기다렸는데 또 네 시간을 기다려야 했다. 지쳐있는 상황에 보통의 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 매니저에게 말이 나가다 보니, 누굴 저격해 욕을 한 건 아니다. 전 상황은 다 설명을 못 한다. 서로의 입장과 관계가 있기 때문이다. (작가) 언니가 먼저 전화가 왔다. 너무 고마웠다. 걱정을 많이 해줬다. 자기가 답답하다더라. 가장 친했다. 그건 그거고 내가 한 행동에 의해 모든 게 그렇게 돼 당시에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이후에 사람들을 안 만났다”고 털어놓았다.

서인영은 “솔직히 이야기하면 병원을 다녔다. 이선정 언니에게 의지했다. 상담을 못 받겠더라. 다른 사람 이름을 거론하는 게 싫었다. 결론적으로 내가 한 행동은 내가 잘못한 거다. 약 먹고 사람을 안 봤다. 이선정 언니에게 많이 위로를 받았고 고소영 언니도 힘이 됐다. 동생이지만 지연에게도 많은 감동을 느꼈다”고 밝혔다.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